기사 메일전송
[돋보기] "사실은 이렇습니다"...페북(SNS)에서도 '갑론을박' 뜨겁다. - 경북 의성에 본사 둔 DG일보, 영천시 대변했다 글 내려...A기자, "거짓·추측… - 영천시, 학도병상 설치 반대 관련...결국 직권남용 등으로 고발돼
  • 기사등록 2021-07-29 23:41:10
기사수정

[영천투데이=장지수 기자]

의성에 본사 둔 DG일보, 영천시 대변했다 글 내려...A기자, "거짓·추측기사 안쓴다"

영천시, 학도병상 설치 반대 관련...결국 직권남용 등으로 고발돼

댓글, "댓글 달지 마세요, 더위자셨나, 관종입니다, 유지경성의 힘" 등  비토


▲ 영천시를 대변한 듯한 경북에 본사를 둔 DG일보 A기자의 페북글 캡쳐


영천시가 자유의 학도병상 설치를 반대한 것을 두고  SNS상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경북 의성에 본사를 둔 A기자가 29일 자신의 페북(SNS)에 "어제(28일) '학도병상' 관리자 겸 모 신문사 국장님께서 전화를 주셨네, 제가 쓴 '학도병상' 관련 기사 때문에, 저는 거짓기사. 추측기사는 쓰지 않습니다"라며 자신의 합리화 및 해명 글을 올리면서다. 


하지만 A씨의 글은 사실과 달랐다. 우선 신청한 두번의 신청일 중 6월7일은 신청일이 아니라 반려한 일자로 사실과 달랐고, "학도병기념사업회에서 공공조형물 설치 심의회를 개최했다"는 내용은 거짓이다. A씨는 "잘못된 것은 수정했다"고 밝혔다. 


또 A씨는 "최근 학도병상 건립에 관해 SNS에서 사실과 다른 주장과 비방글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이에 대해 사실관계를 알려드린다"며 영천시의 주장을 언급했지만 영천시가 말하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비방글'에 대해서는 내용 조차 없었다. 무엇이 사실과 다른지 또 어떤 비방인지는 없이 영천시만을 대변한 것이다. A기자는 자신의 기사와 관련해 학도병기념사업회나  학도병상 관리자 어느 누구에도 이같은 사실관계조차 확인하지 않고 보도자료에 기인해 기사화 했다.


특히 A씨는 또 &추가기사&라며 "여기서 자유의 호국 학도병상 건립 개요에 보면 문재인 대통령 부친까지 거론하고 있다"면서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통화한 결과 이건에 대해서 심각하게 받아 드리고 중앙당 차원에서 철저하게 알아보겠다"고 밝혔다면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통화한는 사실을 언급했지만 해당 기사는 영천시의 반박 해명과는 관련이 없는 내용일 뿐 아니라 A씨의 기사는 현재 인터넷신문에서 내려진 상태다. 


▲ (사진2)...영천시청 홈페이지 `뉴스포털` 카테고리 하의 `사실은 이렇습니다` 해명 글


해당 기자는 기사에서 "영천시는 학도병상 관련한 해명자료를 각 언론사에 배포했다"면서 영천시가 市홈페이지 '뉴스포털' 카테고리 하의 '사실은 이렇습니다'*(사진 2)를 근거로 삼았다.


영천시의 해명 '사실은 이렇습니다'의 내용은 신청서 두 번 반려 이유는 조례 제정(공포) 후 다시 신청하라고 안내한 것과, 또 조례 공포 후 세 번째 신청서 심의회의(설치여부)결과 '부결'된 사실을 통보하였다는 내용 뿐이다. A기자는 즉 지난 7월20일 자신의 페북에 &학도병상의진실&이라는 글에 "심의회의에서 7월15일자로 부결된 것을 왜 자꾸 걸고 넘어지는지~그리고 최기문 시장님 하고는 무슨 상관이 있는지 ~원리원칙대로 하셨는데 ~ 이걸 가지고 영천시장 규탄대회를 연다고 하고~땡깡은 어린 애들이 하는 겁니다. 다른 지역민들이 볼까봐 부끄럽습니다"며 영천신문을 비하하는 듯 발언과 영천시를 대변해 왔다. 


하지만 A기자야 말로 진실을 왜곡했다. 특히 영천시가 두 번이나 반려한 사실만 언급해 그 행위가 정당했는지 위법한 행위는 아닌지에 대하여는 쏙 뺏다. 영천시의 이같은 반려행위는 민원행정을 거부한 직권남용 의혹으로 현재 영천경찰서에 고발돼있다. 신청서 반려가 부당하다는 이유에서다. 


또 영천시의 심의회도 '부결'된 결과 만을 언급해 市의 책임을 다한 것처럼 기사화 했지만 이 또한 왜곡이다. 영천시는 학도병상의 규격이 맞지 않는지, 혐오스럽다 든지 등 일체 '부결'사유조차도 없었다. 오히려 영천시가 의도적으로 조례를 위반해 꼼수로 심의위원회의를 개최해 '부결'시킨 것이다. 즉, 위원회 구성요건을 위반한 심의회의로 이는 조례를 위반해 현재 재심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 29일 영천시가 정각2리 농수로 공사용 식생옹벽블록을 정각1리 학도병상 앞을 돌병풍처럼 가렸다가 본지 항의로 오후 늦게 철거했다.


이같은 내용으로 잘못된 기사와 관련해 본사에 전화로 A씨의 전화번호를 요청했지만 본사는 개인정보라며 거절했다. A씨는 그러나 "영천시가 제공한 보도자료에 기인한 기사로 자신은 거짓이나 추측기사를 쓰지 않는다"면서도 사실과 다른 기사내용에 대한 본지 질문에는 "틀린 부분은 수정했다. 그리고 일부 기사는 삭제했다"면서 "수정해 다시 올리겠다"고 말했지만 해당 기사는 찾아볼 수 없었다. 


한편 A기자의 페북 덧글에는 " 공감 백배합니다. 오로지 영천을 잘못되기를 바라는 마음일까여?. 누가요 ·· 더위자셨나 ··, 관종입니다. .대용량 쓰레기봉투 챙겨야겠네요. 영천신문이 공동관리 한다는게 더 놀라울 따름이네요. 본인께 반한다고 그러면 안돼죠. 유지경성의 힘입니다. 사실보고 진실을 말한다. 차장님 응원합니다. 모든 기사는 시민들 그리고 독자들이 판단 할겁니다. 제 글에 댓글 달지 마세요"등 비판수의가 높다.  A씨는 "진실만 보도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 영천시가 학도병상 앞 멀쩡한 보도블록을 뜯어내고 황토흙으로 밭으로 조성했다(영천시 소유 부지), 영천시는 스스로 해당 부지에 10년동안 불법으로 농지전용을 해오다 학도병상 설치로 불법인것을 인지했다면서 영천시가 영천시에 지난 7월 22일 원상복구명령을 내렸다. 이 때문에 학도병상 접근이 큰 애로를 겪고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ctoday.net/news/view.php?idx=86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